▒▒ 성동희망나눔 ▒▒
 
 
 
 
 
 

희망나눔   pm.9:15, Sunday ( 398hit )
12월을 보내며 읽는 시 - 적멸을 위하여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삶의 즐거움을 모르는 놈이/죽음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즐거움을 알겠느냐//어차피 한마리/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는 벌레가 아니더냐//이 다음 숲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는/새의 먹이로 가야겠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조오현-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 해가 흘러갑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몇 줄 시를 읽으며 한 해를 돌아보면 좋겠습니다.

name 

pass 
  목록  답변       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112
  4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356
111
  3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345
110
  2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377
109
  15회 성동희망나눔 후원의밤 행사 사진 입니다. ...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07
  12월을 보내며 읽는 시 - 적멸을 위하여   
희망나눔  12-12-09 398
107
  11월에 바치는 시 한편   
희망나눔  12-11-04 414
106
  성동희망나눔 꼰대는 누구? ㅎㅎ   
희망나눔  12-10-26 416
105
  들어주는 리더십과 말하는 리더십   
희망나눔  12-10-18 419
104
  어제 애쓰고 즐기신 성동희망나눔 회원들과 자원... +1  
희망나눔  12-10-15 442
103
  낯가림과 말가림 +1  
희망나눔  12-10-12 378
102
  <<모심>>2012년 여름과 ... +1  
희망나눔  12-07-12 536
101
  말보다 글이 좋아라.....   
희망나눔  12-10-11 387
100
  10월이 되었습니다. 그리고 우쒸이~ ^^   
희망나눔  12-10-08 397
99
  우쒸이~내가 컴맹인가? ㅋㅋ   
희망나눔  12-09-28 361
98
  성동문화기행갑니다 +1  
희망나눔  12-08-16 407
97
  7월 능소화가 한창입니다.   
희망나눔  12-07-03 505
96
  희망나눔 회원 이은희님이보내온메일글을올리다   
희망나눔  12-06-22 481
95
  주민참여예산제   
희망나눔  12-06-15 502
94
  6월   
희망나눔  12-06-15 445
93
  일기   
희망나눔  12-05-31 418
목록    [1][2][3][4][5][6][7] 8 [9][10]..[13] >>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E*so