▒▒ 성동희망나눔 ▒▒
 
 
 
 
 
 

희망나눔   pm.9:15, Sunday ( 478hit )
12월을 보내며 읽는 시 - 적멸을 위하여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삶의 즐거움을 모르는 놈이/죽음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즐거움을 알겠느냐//어차피 한마리/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는 벌레가 아니더냐//이 다음 숲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는/새의 먹이로 가야겠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조오현-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 해가 흘러갑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몇 줄 시를 읽으며 한 해를 돌아보면 좋겠습니다.

name 

pass 
  목록  답변       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125
  17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07
124
  16 +1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07
123
  15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382
122
  14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399
121
  13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30
120
  12 +1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26
119
  11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12
118
  10 +1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37
117
  9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20
116
  8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83
115
  7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398
114
  6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38
113
  5 +1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47
112
  4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41
111
  3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44
110
  2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76
109
  15회 성동희망나눔 후원의밤 행사 사진 입니다. ...   
희망나눔  13-01-15 486
  12월을 보내며 읽는 시 - 적멸을 위하여   
희망나눔  12-12-09 478
107
  11월에 바치는 시 한편   
희망나눔  12-11-04 493
106
  성동희망나눔 꼰대는 누구? ㅎㅎ   
희망나눔  12-10-26 500
목록    [1][2][3][4][5][6][7] 8 [9][10]..[14] >>
Copyright 1999-2023 Zeroboard / skin by E*so